공지사항 |  국내 종단소식 |  국내 교계소식 |  세계 교계소식 |  자주하는 질문 |  불자이야기 |  불자의 집 |  자료실 |  생일안내
만불사 홈 > 소식 > 세계 교계소식
   日, 사찰에 스님이 없어 비상 [일본] 글자크게글자작게

 
"일본에도 스님이 없어 사찰이 사라질 위기"

일본에도 스님이 없어 사찰 사라질 위기이다.

일본 전역에서 12000개 이상 사찰에 스님이 상주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스님의 부재로 최근 10년간 문을 닫은 사찰도 434개에 달해 일본 불교계가 비상이다.

아사히신문은 최근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일본 내 10개 주요 교단 사찰 및 관련단체를 조사한 결과 12065개 사찰에서 스님이 상주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이는 전체 사찰의 16%에 해당되는 수치라고 발표했다.

일본 문화청이 2014년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 내 주요 불교종파의 사찰은 75900개다. 여기에는 사찰뿐 아니라 정토진종, 임제종, 천태종, 진언종 등의 학교도 포함된다.

아사히신문은 또 지난 10년 동안 9개 주요 교단에서 434개 사찰을 폐쇄했다이는 지역사찰들이 대부분으로, 폐쇄 사찰에 위패를 모신 가족들의 불만도 고조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일본 농촌 지역에서 커뮤니티 역할을 하고 있는 사찰의 폐쇄로 주민들과 관계가 소홀해지면 또 다른 문제가 속출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무인사찰 중 1496개의 사찰은 다른 사찰의 비상주 스님으로 유지되고 있다. 나머지 1569개는 비상주 스님조차 없어 폐쇄 위기에 놓였다. 상주 스님이 없는 사찰은 다른 사찰과 병합하거나 그렇지 못하면 종단이 자발적으로 해산 절차를 거쳐야 한다.

토시노리 가와마타 미에현 스즈카대학 종교사회학과 교수는 현 상황에 대해 불교대학 등에서 사찰 시스템을 살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가와마타 교수는 교육을 마친 젊은스님들을 빈 사찰에 파견하는 시스템이 불교대학을 중심으로 만들어지는 것만이 사찰 폐쇄를 막는 좋은 방법 중 하나라며 지역사회에서 불교가 중심이 되는 커뮤니티를 지속해야 일본에서 불교가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임제종은 2012년부터 무인사찰을 지켜내기 위한 프로그램을 자체적으로 진행중이다. 은퇴자를 중심으로 불교교리 교육과 사찰운영 등을 훈련시키고 무인 사찰에 파견하는 프로그램으로 이를 이수한  60~7020여명이 지역사찰에서 활동하고 있다.


 


 - 변대용 글 -

2015-11-24 / 1234
  
 
中國 日本 English